미국 국무부는 북한 정부와 한국의 현대그룹이 금강산과 개성 관광을 재개하기로 합의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그러나 이런 조치들은 충분하지 않으며, 중요한 것은 결정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현대그룹과 남북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관광 재개 등 5개 항에 합의한 것은 환영할 만한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필립 크롤리 공보 담당 차관보는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양측의 합의는 분명 “남북한 사이에 새로운 대화의 문을 열 수도 있는 조그만 움직임으로, 환영할 만한 조치”라고 말했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그러나 북한이 변했다는 것을 보여주기에는 이 것 만으로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해 결정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조치를 취하는 것을 보기 원하며, 그 것이 바로 북한이 지금과는 다른 길로 가기로 근본적인 계산을 했음을 보여줄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구체적으로 북한이 지난 2005년 6자회담에서 합의한 9.19 공동성명을 준수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어 북한이 최근 일련의 유화적 조치를 취하는 배경에 대해 “정치적이거나 경제적 압력, 또는 이 두 가지 압력을 모두 느끼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크롤리 대변인은 미국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고, 이런 압력이 북한의 관심을 끌도록 하기 위해 동북아시아 지역의 다른 나라들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 정부의 대북 제재 이행을 총괄하는 필립 골드버그 조정관이 18일 아시아 순방길에 오릅니다.

골드버그 조정관은 19일 싱가포르에 도착한 뒤 다음 날 태국을 방문하며, 23일에는 한국,  24일에는 일본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라고 국무부 관계자가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