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의 관영 언론은 미국의 짐 웹 민주당 상원의원의 최근 버마 방문은 두 나라 모두에게 성공이라며, 이번 방문으로 두 나라의 긴장된 관계가 개선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버마의 '미얀마의 빛(New Light of Myanmar)'은 신문은 18일 논평에서 웹 의원의 방문을 " 1천마일 목표지점을 향한 첫 발걸음"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웹 의원은 지난 16일 버마 정부로부터 구금된 미국인 존 예토 씨의 석방을 받아냈습니다. 예토 씨는 버마의 민주화 지도자 아웅산 수치여사의 호수가 자택에 침입한 혐의로 지난 주 7년 노동 교화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웹 의원은 16일 예토 씨를 데리고 버마를 떠나면서 자신 역시 이번 방문이 버마에 대한 경제 제재 완화를 포함한 미국과 버마간의 새로운 관계로 이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