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인공위성 발사 계획과 관련해, 미 국무부는 한국이 투명하게 국제법을 준수하면서 발사체를 개발했으며, 유엔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는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18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한국은 안보에 관한 여러 문제들을 정례적으로 협의하고 있으며 한국의 우주 발사 계획도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켈리 대변인은 북한은 모든 탄도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도록 한 유엔결의를 위반하는 등 국제법을 위반했지만, 한국은 매우 투명하고 책임 있는 태도로 우주 발사 계획을 추진했고 국제협약을 준수했다는 점에서 큰 대조를 이룬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은 19일 오후 인공위성을 탑재한 우주발사체 '나로호'를 발사할 계획입니다.

북한 외무성은 최근 성명을 통해 6자회담 참가국들이 한국의 위성발사에 어떻게 대응하는지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