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은  아프간주둔  신임 미군사령관으로 부터  미군 추가증파를 요청 받을 경우,  검토할 수도 있다고 밝히면서도 아프간에 지나치게  많은  수의 외국군이  주둔할 경우 현지인들간에 소외감을 유발하지 않을까 우려한다고 말했습니다. 좀 더자세한 소식입니

이번주  20일, 아프간 총선거에  뒤이어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쯤 아프간주둔 스탠리  맥크리스털 신임사령관의 첫 현지 평가 보고서가  제출될  것으로 본다고 로버트 게이츠국방장관은 말했습니다. 그 평가 보고서에 이어  맥 크리스털대장은  아프간에서 필요한  추가 군병력에 관해  별도의 요청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게이츠장관은 밝혔습니다.

게이츠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올해초 오바마대통령이 승인한   약 6만 8천명의 미군병력 이외에 지금까지는 아프간에 대한 미군 추가 증강에    미온적이었음을 인정했습니다.   약 6만 8천 미군 병력은  부시전임 행정부때  보다  거의 갑절이 늘어난  것입니다. 그러나 그 같은 당초의 견해는  최근  맥크리스털 사령관과 가진 대화로  영향받을 수도 있음을  게이츠장관은  내 비추었습니다.

 맥크리스털대장은  아프간인들에 대한 미군의 행동 양식이 중요한 고려사항이라며  매우 타당한  지적을 했다는 것입니다.

맥크리스털사령관은  2달전  취임직후 , 휘하 미군과 북대서양 조약 기구, 나토군 병력에게   아프간  민간인 사상자 수를   줄이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라고   명령했습니다.  게이츠장관은 그런 조치가 중요하지만 , 미군 추가 증파를 위한  충분한  요인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대부분 아프간인들 은 아직까지는 미군의 주둔은 아프간인들을 돕기 위해서라고 믿고 있고 미군을 동반자로 여기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게이츠장관은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외국군병력의 수가   어느 수준에 이를 때  아프간인들의  그 같은  시각이 바뀌게 될 것인지를 알 수 없기 때문에  우려된다고 게이츠장관은 말했습니다. 그런 점에서 미국은 매우 조심스럽게  차후 움직임을 취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게이츠장관은  강조했습니다.

게이츠장관은    군병력의 추가  증강 결정은 동맹국과 아프간 정부와의 협의를 거친 뒤에 이루어져야 하고, 최소한 당분간은  미군병력의  이라크사명 때문에   제한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라크주둔 미군병력은 내년 중반경에나   크게 감축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맥크리스털 사령관은 아프간이 또다시  국제 테러분자들의 은신처로  변하지 않도록 방지하고 또한 아프간정부와 공안군이 확고한 권위를 확립할 수 있도록  국가안정화에  주력해야 하는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무엇이건 요청할 수 있다고 게이츠장관은  강조했습니다.

게이츠국방장관은, 자신과 마이크 뮬렌 합참의장은 이미 맥크리스털장군에게 아프간에서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무엇이건 요청하도록 매우 직접적으로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휘하 지휘관들은 그만한 자유는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게이츠장관은 강조하고 현시점에서는 맥크리스털장군의 현지 상황에 대한 평가와  앞으로의 행동노선, 그리고 선택방안에 관한 견해를 기다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프간상황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작업을 위해  맥크리스털대장에 의해  현지에 초청되었던 몇 명 민간인 전문가들은 미군 추가증강이 필요하다고  말했지만,  맥크리스털대장은 아직 그에 관한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미국 국방부관리들은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