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경제가 아직 약세에  머물러 있는 가운데 일부 회복의 신호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수출에 의존하는 중국 경제의 회복신호가 중국 정부의 경기회복을 위한 지출에 따른 것임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대부분  좀더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중국의 7월중 수출 총액이 1천50억 달러에 달해 6월에 비해 10 % 남짓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 국가통계국의 리샤오차오 대변인은  중국의 7월중 수출총액  1천50억 달러는 작년 7월에 비해 23 %나 감소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위중한 국제경제 상황이  중국의 상품수출에  영향을 미치고 있기때문이라고  리샤오차오 대변인은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7월중 수출총액 이 전달에 비해 증가한 것은 경제 회복의 한 가지 신호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상하이에 진출해 있는 영국계 홍콩 금융회사, 스탠다드 차터드 뱅크의 스티븐 그린 경제 분석가는 중국의 월간 수출규모가 약 5 %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있고 수입도 월간 7 % 정도 증가한 것은 중국 경제가 회복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분석합니다.   그러나 중국의 무역분야가  지난 년말에 위축된 이래 아직까지 그 이전의 수준에 이르지 않고 있으며 수출분야의 15 % 감소가 만회되려면 상당한 기간이 걸릴 것이라고  스티븐 그린 분석가는 지적합니다.

중국 경제회복의 또 다른 신호는  소매업계의 매출 증가입니다.  금년 7월중 중국 국내시장의 소매업계 매출이 작년 7월에 비해  15 % 남짓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 정부는 국내 소비증가가  위축된 중국의 수출이 회복되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 밖에 중국의 공업생산도 7월에  10.8 % 증가해 경제회복 신호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7월의 공업생산 10.8 % 증가는 9개월만에 최고치를 나타낸 것이지만  중국 국가통계국이 예측했던  12 %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중국의 2009년 상반기 국내총생산, GDP도 7.1 %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이 역시 중국 정부가 목표로 잡았던 8 %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의 GDP 8 % 성장은 금년에  달성 가능하다고 스티븐 그린 경제 분석가는 전망합니다.  

7월중  GDP 7.1 % 성장은  경제 전반에 걸친 것이기 때문에 분야에 따라서는 금년에 8 %, 9 % 성장이 이루어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스티븐 그린 경제 분석가는 중국의 금년 경제성장이 아직까진 중국 정부의 경기부양을 위한 지출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중국 정부가 지난 해 말께 내놓은 경기부양 예산 5천8백억 달러는 도로와 발전소 건설 등 대부분 도시 하부구조 분야에 지출됐습니다.  중국 정부의 하부구조 분야에 대한 금년 지출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33 %나 증가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금년에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하부구조 투자정책을 계속 집행하며 앞으로 3년간 철도 건설에 3천억 달러를 투입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