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수가 앞으로 약 2년 뒤에는 56만 명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이집트의 투자은행인 ‘나임 홀딩(Naeem Holding)은 최근 발표한 투자전망 보고서에서 이같이 내다봤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말 현재 1만9천여 명이던 가입자 수가

6월 말에는 4만 8천 명으로 2배 이상 늘어난 가운데, 앞으로도 이 같은 추세가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중동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투자은행 가운데 하나인 이집트의 ‘나임 홀딩’은 북한에서 휴대전화 사업을 하고 있는 이집트 이동통신회사 오라스콤에 대한 투자전망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수가 올해 말에는 12만 3천 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2010년 말에는 31만 명, 그리고 2011년 말에는 56만 8천 명 등으로 매년 두 배 정도나 그 이상 북한 휴대전화 가입자 수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 내 휴대전화 사업을 위해 오라스콤이 75%를 투자하고 북한이 25%를 투자해 설립한 ‘고려링크’의 총수입도 올해 말 4천 3백만 달러에서 2010년 말에는 7천만 달러, 이어  2011년 말에는 1억3천4백만 달러로, 해마다 약 두 배씩 늘어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에서는 그동안 휴대전화 사용이 극도로 제한됐었기 때문에 상황 변화로 수요가 급격히 늘 수 있다는 점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면서, 특히 유선전화 보급률이 지극히 낮은 사실을 고려하면 더욱 그렇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개혁개방이 이뤄지거나 국제관계가 해빙되면 북한경제가 크게 성장할 수도 있다면서, 이 또한 휴대전화 가입자 수 증가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오라스콤이 2008년과 2009년 북한에 투자한 금액은 2008년에 이미 지불한 면허 비용(license cost)을 포함해 미화로 1억 달러를 넘지 않을 것이라면서, 장기적으로 볼 때 총 투자금액이 4억 달러에 이를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이는 이익금을 오라스콤 본사가 있는 이집트로 송금하는 문제 등 핵심적인 현안들이 어떻게 정리되느냐에 달렸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오라스콤이 이익금을 북한에서 이집트로 송금하는 방법 등을 북한 당국과 협상하고 있다면서,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오라스콤 경영진이 북한에 대규모 직접투자를 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