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백악관에 방북 결과를 설명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클린턴 전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과 북한 관련 현안을 논의했을 수는 있지만, 미국 정부의 메시지를 전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에 김근삼 기자입니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 자신의 북한 방문 결과를 설명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미국에 도착한 5일 밤, 제임스 존스 안보보좌관을 비롯한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관계자들에게 방북 결과를 설명했다고, 로버트 깁스 백악관 대변인이 6일 밝혔습니다.

미 언론들은 비핵화 협상에 관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발언 내용과 클린턴 전 대통령이 직접 확인한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상태 등이 관심의 초점이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깁스 대변인은 바락 오바마 대통령도 클린턴 전 대통령과 직접 만나 방북 결과를 들을 것이라면서, 현재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는 클린턴 전 대통령이 방북 당시 미국 정부의 메시지를 전하지 않았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로버트 우드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으로서 북한 관련 현안들을 논의할 능력이 있지만, 분명한 것은 미국 정부의 어떠한 메시지도 전하지 않았다는 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관영 매체 보도를 통해 클린턴 전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오바마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보도했지만, 미국 정부는 이를 부인했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하와이에서 열린 미국과 한국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에서 대북 제재 이행 등에 관한 논의가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우드 부대변인은 미국의 성 김 6자회담 수석대표와 한국의 위성락 수석대표가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회담을 했다면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양국 외무장관 회담에 이은 후속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부대변인은 또 이번 회담은 양국 간 정례회담의 일환으로 이뤄졌으며, 상호 긴밀한 협력을 반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국무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번 회담에서 북한 문제에 관한 폭 넓은 논의가 있었다면서, 유엔의 대북 제재 이행과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여부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