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사진)이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인 여기자 2명에 대한 석방 교섭을 위해 평양으로 출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전세기 편으로 출발해 한국 시간으로 4일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며, 북한 정부 당국자들과 유나 리와 로라 링 두 여기자 석방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평양 방문은 지난 1994년 1차 북 핵 위기 당시 지미 카터 전 대통령에 이어 전직 미국 대통령으로는 두 번째가 됩니다. 당시 카터 전 대통령은 김일성 주석과 만나 북한의 핵 개발로 극도의 대립 상태에 있던 미-북 관계를 대화 국면으로 전환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번 방문 중 북한 최고 지도자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날 가능성이 커 보이며, 이렇게 될 경우 단순히 여기자 석방 뿐 아니라 북 핵 문제를 포함한 미-북 관계 전반에 대한 큰 틀의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남편인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은 바락 오바마 대통령 등 미 행정부 최고위 당국자들과의 긴밀한 조율을 거쳐 이뤄졌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북한은 최근 미-북 간 뉴욕채널과 여기자들의 전화통화를 통해 클린턴 전 대통령을 특사로 평양에 파견해 줄 것을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따라서 클린턴 전 대통령의 이번 방북은 북한 측의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 되며, 클린턴 전 대통령은 귀국길에 두 여기자와 동행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케이블 방송인 `커런트 TV' 소속인 유나 리와 로라 링 두 기자는 지난 3월17일 북-중 국경지역에서 취재 중 북한 군 병사들에 의해 체포돼 현재 4개월 보름 가까이 억류돼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6월 초 재판을 통해 두 여기자에게 불법월경과 적대행위죄를 적용해 12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