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은 세계 경제의 균형 잡힌 성장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티모시 가이트너 미 재무장관이 밝혔습니다.

가이트너 장관은 28일 '미-중 전략경제대화' 이틀째, 마지막 회담에 앞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가이트너 장관은 미국과 중국 관리들은 양국의 경제 정책이 세계 경제의 안정에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양측이 무역 장벽을 없애고, 국제 금융 기관들을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왕치산 경제 담당 부총리는  국내 성장을 부추기기 위해 중국정부가 소비를 촉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앞서 중국에 대해 수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소비를 촉진해야 한다고 요구했었습니다.

한편 왕 부총리는 미국이 첨단기술제품의 대 중국 수출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