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워싱턴에서 개막된 미-중 전략경제대화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중국에 세계 경제 회복과 핵 확산 방지를 위해 보다 폭넓은 협력을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날 개막 연설에서, 이 같은 현안을 다루는 미국과 중국의 노력이 21세기를  규정지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후진타오 국가주석은 워싱턴에 보낸 메시지에서, 미국과 중국 정부가 평화와 인류 발전과 관련한  다양한 현안들에   중요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양국이 모든 현안이나  세계관에 있어  의견을 같이할 것이라는 환상을 갖고 있지 않다며, 중국은 자국의 소수 민족의 종교와 문화를 존중하고, 이들이 자유롭게 의사표현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