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25일 아랍어 국제방송을 시작했습니다. 중국 관영 중앙텔레비전은 이날 24시간 계속되는 아랍어 국제방송을 시작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중앙텔레비전의 장창밍 부사장은 "이 방송은 아랍어권 22개 국가 3억명의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한 위성 방송"이라며 "중국과 아랍 국가들간 교류와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는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중앙텔레비전은 또 조만간 러시아어 방송도 개시할 예정입니다. 중국은 이미 영어와 프랑스어, 스페인어로 국제방송을 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이 같은 조치는 후진타오 국가주석이 대외 선전을 강화할 것을 지시한 뒤 이뤄진 것입니다. 특히 이번 조치는 근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유혈 시위 이후 취해진 것으로 주목됩니다. 앞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지난 1일 24시간 영어TV뉴스인 '신화-텔레비전'을 시범적으로 선보인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