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은 어제(22일) 오바마 행정부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지 여부를 검토하도록 요구하는 법안을 의결했습니다.

상원은 법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66표, 반대 31표로 가결했습니다.

민주당 소속 존 케리 외교위원장이 제출한 이 법안은 지난 해 부시 전 행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한 뒤 북한 정부가 보여온 행동들에 대한 평가보고서를 30일 안에 제출할 것을 오바마 행정부에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법안은 또 북한 정부가 테러조직에 대해 지원한 신뢰할 만한 증거가 있는지 여부 등과 북한을 테러지원국에 재지정했을 경우에 미치는 파급효과 등도 보고서에 포함시킬 것을 명시하고 있습니다.

한편 북한을 테러지원국에 재지정할 것 등을 요구하며 공화당 소속 샘 브라운백 의원 주도로 제출된 법안은 이날 표결에서 찬성 43표, 반대 54표로 부결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