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 외교장관들이 오늘(20일) 태국에서 실무회담을 열었습니다. 아세안 외교장관들은 오늘 회의에서 지역인권기구의 설립계획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인권 운동가들은 그러나 새 인권기구 설립에 대해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비판가들은 새 인권 기구가 아세안 회원국이자 인권유린으로 널리 알려진 버마와 같은 나라의 인권 탄압 실태를 감시하거나 처벌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아피싯 웨차치 태국 총리는 그러나 이런 비판을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웨차치 총리는 어제 라디오-텔레비전 주례 연설에서 아세안은 행동하는 지역사회가 되야 한다며, 그러나 회원국들은 버마에 대한 서방세계의 제재에 반대하며 군사 정부와 계속 대화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