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인권은 그 자체로 존엄한 것이지 선후를 따질 사안이 아니”라며 “특히 북한의 인권에도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20일) 청와대에서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 백용호 국세청장, 이인실 통계청장등 새로 임명된 고위 공직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특히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이 높아진 만큼 인권 상황을 챙기는 데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며 “인권에 관해서는 좌고우면하지 말고 국내외 문제에 공히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