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렴으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던 김대중 전 한국 대통령의 병세가 한때 악화돼 인공호흡기를 부착했지만 생명이 위독한 상태는 아니라고 세브란스병원 측이 밝혔습니다.

박창일 신촌 세브란스병원장은 오늘 (16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김대중 전 대통령은 15일 밤에서 16일 새벽 사이 호흡이 가빠지고, 산소포화도가 86% 수준까지 떨어져, 16일 새벽 3시쯤 인공호흡기를 부착해 산소포화도가 정상치인 90% 선을 회복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상적인 인체의 산소포화도는 95% 이상으로, 90% 아래로 내려가면 저산소증으로 호흡이 곤란해져 위급한 상황이 될 수 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감기 기운과 가벼운 열 때문에 지난 13일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오던 중 폐렴 증세가 확인돼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