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아 소토마요르 미국 연방 대법관 지명자에 대한 상원의 인준 청문회가 오늘(16일) 하루 더 열립니다.

소토마요르 지명자는 상원 법사위원회에 열린 인준청문회 첫 이틀 동안 낙태와 총기소지 권한 등 논란 많은 사안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밝히는 것을 피했습니다.

공화당 의원들은 소토마요르 지명자가 인종차별과 좌파에 과도한 시각을 갖고 있는지의 여부에 대해 날카로운 질문공세를 펼쳤습니다.

소토마요르 지명자는 특히 현명한 라티노 여성이 백인 남성보다 더 판결을 잘 할 수 있다고 말한 자신의 과거 발언은 오해에서 비롯됐다고 말했습니다. 소토마요르는 자신은 늘 법률에 근거해 판결해 왔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상원은 다음 달 본회의에서 소토마요르 지명자에 대한 표결을 실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