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이라크에서 폭탄이 터져 최소한 7명이 사망했습니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는 폭탄 공격 2건으로 최소한 3명이 숨졌습니다. 당구장에서 발생한 폭탄 공격으로 2명이 사망했고 바그다드 남부에서는 차량에 숨겨진 폭탄이 터져 1명이 숨졌습니다. 이 공격으로 최소한 30명이 다쳤습니다.

또 이라크 남부 모술의 한 시장에서도 차량폭탄 공격이 발생해 4명이 죽고 최소한 38명이 부상했습니다.

최근 이라크에서는 폭력 사태가 줄어들고 있지만, 바그다드와 모술에서는 폭탄공격 건수가 늘고 있습니다.

한편 10일에는 한 화물차 운전사가 미군에게 사살당했습니다. 이 운전사는 미군의 정지 신호를 무시하고 미군 차량에게 접근하다 사살당했습니다.

미군 당국은 화물차 운전자 사살은 비극적인 일이라고 밝히고 현재 미국과 이라크 정부가 합동으로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