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북한 선적 강남호 사건을 예로 들면서,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이행 노력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제 (7일) 미국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를 이행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으로 강남호가 다시 돌아가는 것을 봤다”며 “이는 긍정적인 진전”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현재 국제사회는 북한에 대한 “매우 강력한 제재 체제에 강한 의견 일치를 이뤘다”며 “2~3년 전이었으면 러시아나 중국은 이 같은 제재를 북한에 대해 부과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북한이 매우 예측불가능 한 것은 명백하다”며 “그들은 권력 승계를 하고 있고, 국제사회가 북한에서 찾아내는 정보는 매우 확실치 않아서 우리는 여전히 문제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을 묻는 미국 `CBS 방송’의 질문에 “북한과의 어떤 전쟁도 임박한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북한은 미국과의 심각한 군사 충돌이 일어나면 제압 당하리라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