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김일성 주석 15주기 추모 행사에 참석한 모습이 북한 관영TV를 통해 오늘(8일) 공개됐습니다. 김 위원장의 동영상이 외부세계에 공개된 것은 3개월 만의 일로, 김 위원장은 다리를 절룩거리고 다문 입꼬리가 한쪽으로 올라간 수척한 모습이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TV는 8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평양체육관에서 열린 김일성 주석 15주기 중앙추모대회에 참석한 모습을 녹화중계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움직이는 모습이 외부세계에 공개된 것은 지난 4월 9일 제12기 최고인민회의 제1차 회의 이후 3개월 만입니다.

김 위원장은 대체로 3개월 전과 별 차이 없는 수척한 모습이었습니다.

입장할 때 다리를 절룩거리며 들어왔고 대회 시작 후 일어서서 김일성 주석에 대한 추모 묵념을 할 때 화면에 잡힌 김 위원장의 머리 윗부분은 숱이 많이 빠져 있었습니다.

행사 내내 대체로 표정 없이 입을 다물고 있었으며 다문 입 꼬리가 오른쪽으로 올라가 얼굴에 병색이 아직 남아있는 모습이었습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경희 노동당 경공업부장도 이번 행사에서 주석단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김 위원장의 동영상 공개에 대해 동국대 북한학과 김용현 교수는 김 위원장의 건재를 대내외적으로 보여주려는 의미를 담고 있지만, 김 위원장의 건강에 대한 국제사회의 의구심을 떨치긴 어려운 모습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중앙 TV가 국제사회에도 방송이 되는 위성중계까지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실제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상태랄지 또는 북한체제의 안정성을 보여주는 그런 측면도 있다고 봐야 되겠다. 그러나 김정일 위원장이 상당히 수척한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에 대한 외부의 불신을 완전히 해소시키지는 못하고 있다 이렇게 볼 수 있겠습니다.”

김 위원장이 이번 행사에 참석한 것이 이례적인 일은 아닙니다.

북한은 1999년과 2004년 등 5년 주기로 중앙추모대회를 열고 있으며 김 위원장은 이 행사에 항상 참석했기 때문입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이기동 박사는 이번 참석이 의례적인 것으로 볼 수 있지만 후계 문제 등 북한이 대내외적으로 처한 여러 현안들을 감안할 때 각별한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아무래도 올해는 1백50일 전투, 그 다음에 이제 1백50일 전투가 끝나면 10월10일이면 당 창건 기념일이지 않습니까. 당 창건 기념일에 나름대로 후계체계와 관련된 움직임이 가시적으로 나타날 가능성도 있고 자꾸 공식행사에 자기 모습을 드러내서 건재 과시의 일환이다, 이렇게 볼 수 있겠죠.”

한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이번 행사에서 추모사를 통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제2차 핵실험에 대해 이를 “김 위원장의 자주적 신념과 의지, 담력과 배짱으로 마련된 민족사적 승리이고 강성대국의 대문을 두드린 특기할 사변”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용현 교수는 “이번 추모사는 대외적 긴장 국면 속에서 예년에 비해 군을 중심으로 한 국가 수호에 대한 강조가 보다 강하게 표현됐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