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무기를 실은 것으로 의심받으며 미 해군의 추적을 받던 북한 선박 강남 1호가 최근 항로를 변경한 것은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 1874호의 효과 때문이라고 미 해군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불법무기를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선박 강남 1호가 갑자기 항로를 변경한 것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 때문이라고 게리 러프헤드 미 해군 사령관이 밝혔습니다

러프헤드 사령관은 4일 일본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 유엔 안보리 결의안 1874호의 효력을 보고 있는 것이라며, 이 결의안이 강남1호의 항로 결정을 불법으로 만드는데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결의안에 동조하는 국가들의 협조가 북한을 압박하는데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설명입니다.

대량살상무기(WMD) 등 금수물자 선적의 의혹을 받고 미국의 이지스 구축함 매케인호의 추적을 받았던 강남호는 지난 달 17일 남포항을 출발해 버마로 추정되는 목적지를 향해 보름 가까이 항해하다가 지난 달 30일 갑자기 항로를 변경했습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으로 대량살상무기를 선적한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선박을 해상에서  검색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대북 제재 결의안 1874호를 채택했습니다.

북한은 이에 대해 자국 선박에 대한 강제 승선이나 수색을 전쟁선포로 간주하겠다며 강한 반발을 보여왔습니다.

이처럼 강남호는 안보리 결의안 1874호 채택 후 미 해군 함정이 처음으로 추적한 선박으로 과연 강남호에 대한 수색이 실제 이뤄질 지 여부는 결의안의 효과와 그 이행이라는 측면에서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러프헤드 사령관은 항로를 변경한 강남1호는 현재 동중국해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강남1호가 항로를 변경한 것은 버마의 정박 거부 때문이라고 워싱턴포스트가 지난 2일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의 평론가인 데이비드 이그나티우스 씨는 익명의 백악관 관리의 말을 인용해 버마가 북한 측에 화물 인도를 거부한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버마가 이 같은 결정을 보안이 되지 않는 회선을 사용해 북한 측에 알렸다며, 이것은 마치 버마가 미국 정부로 하여금 그 통신 내용을 파악하도록 하기 위한 것처럼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그나티우스 씨는 정보를 제공한 이 미국 관리는 미국이 강남호의 기항을 거부하도록 관련국들에게 압력을 넣은 것이 그대로 실현됐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러프헤드 사령관은 북한의 계속되는 미사일 시험과 관련해 미국은 그에 대응하는 모든 준비가 돼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미국 함대와 미군은 북한이 어떠한 미사일을 발사해도 북한의 미사일을 추적하고 앞으로 일어날 일들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