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주둔 미군은  탈레반이 장악하고 있는 남부지역에서 대규모 공세작전을 개시했습니다.  이는 갈수록  더 난폭해 지고 있는 탈레반 무장세력을 분쇄하기 위한 오바마대통령의 새 전략에 따른 첫번째  작전 개시입니다.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2일 새벽,  동트기 전, 채 어둠이 가시지 않은 시각,  아프간 남부, 헬만드주 내륙 깊숙히  수천명의  미국 해병대원들과 수백명의 아프간병사들이  이른바, '장도의 공격' 아프간어로는 칸자르 작전으로 불리우는 공세작전을 위해 진격하기 시작했습니다. 

미국주도 연합군 대변인, 챨즈 마쉬하사는  미군과 아프간 합동군은 다음달 8월로 예정된 총선거에 대비해 안정된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군사작전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헬만드강 계곡에 흩어져 살고 있는 아프간 주민들의 치안을 확보하고 중앙정부와  연결시켜줌으로써 총선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앞으로   국가치안을 크게 개선하게 될 것이라고 마쉬하사는 강조했습니다. 

바락 오바마대통령이 대 아프간 새로운 전쟁수행 전략을 공개한 이래  처음으로 마침내  대 공세 작전이 개시된 것입니다.   아프간에 새로이  배치된  거의 4천명의 해병대원과  650명 아프간 정부군 병력은 공중과 지상 교통편으로  헬만드주에  도착했습니다.  지난 주에는 약 500명의 영국군병력이 헬만드주에서 과격분자들을 몰아내기 위한 군 작전을 이끌었습니다.   헬만드주는 오랫동안 탈레반의 거점인 동시에   최대 양귀비 생산지입니다. 

미군당국은 일단 헬만드주에서 무장세력이  소탕되면, 아프간보안군 병력이  작전권을 인수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국제 안보발전 위원회 수석 정책 분석가인, 조리트 카밍가씨는  그동안   헬만드주에서  통제권을 장악하기 위한  미군과 나토, 북대서양 조약기구군의 시도가 여러 차례 있었다고  말합니다.  카밍가씨는  이번 새로운 공세가   규모나 대담성면에서 이전 그어느때보다도 강화되긴  했지만, 현지 주민들의 필요를 충족시키지 않고는 성공을 거두기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합니다.

문제는 군병력을 파견해  진지를 수호하게  하는 것 뿐 아니라  탈레반 저항세력에 맞서  첫 개가를 올리면서 전투를 끝내는 시점이후가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군인들이  아프간 국가개발과  인도주의 원조에 개입하고,   민심을 사로잡는 것이 중요하다며 카밍가씨는 이는  이미  지난 수년간 거론되어온 문제이지만  지상에서 성공적으로 집행된 일이 없다고 지적합니다. 

오바마대통령의 대 아프간 일차 목적의 하나는 민간인 사망을 피하면서 주민들의 신뢰를 얻는  것입니다.    갈수록 난폭해 지는  과격분자를 겨냥해  공습에 주로 의존하는 아프간 주둔 연합군을 괴롭히고 있는 매우 민감한 사안이 곧 민간인 희생입니다.

아프간주둔 신임 미군사령관, 스탠리  맥크리스털장군은  갈수록 난폭해지는 탈레반 세력 소탕을 위한 새 전략에 따라  아프간 민간인들을 보호하는 것이  미군의 최우선 과제라고 말합니다.

아프간인들의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그들의 인격을 존중하고 고유 문화에 민감해지고  매사에 책임성과 투명성을 중요시해야 한다는 깨달음에 기초해  군인 개개인이  군사적 사명을 수행해야  할 것이라고  맥크리스털장군은 강조합니다.   일단 신뢰를 획득하면 아프간에서  절대로 패할수 없고,  만약에 그런 신뢰를 상실하게 되면 절대로 성공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오바마대통령의 새 아프간 전쟁 전략은 그밖에  2만 천명 미군 병력과  훈련교관들의 추가파병을 포함합니다.  올해말까지, 아프간주둔  미군병력은 현재보다 갑절이상 증원돼 6만 8천명이 될 것입니다.

파키스탄과의 국경지대에 위치한  헬만드주는 중요 전략 요지입니다.  헬만드주에서는 불법 양귀비 거래가 번창하고   경비가 허술한 국경 지대를 오가는, 전투원들과 무기상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2일  미군의 첫 대 공세개시는 이웃 파키스탄에 즉각 우려를 자아 내고 있습니다.   이번 군 작전이 시작된지  단 몇시간만에 파키스탄 군당국은  미군과 아프간군 합동작전을 피해  헬만드주를 빠져나오는  무장분자들을  저지하기 위해  일부 정부군병력을 재배치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