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토지임대료를 5억 달러로 올려 달라는 북한 측 요구는 “기존 계약을 완전히 무효화하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국의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현인택 장관은 오늘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정부가 북한이 요구하는 5억 달러를 줄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 문제에 대해선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현 장관은 다음 달 2일 세 번째로 열리는 개성공단 실무회담 대책에 대해 “매우 실질적인 접근방법을 구사하고 있다”며 “합의 가능한 것은 가능한 것 대로 하고 어려운 문제는 시간을 두고 토의하는 그런 방식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