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은 사무국 내에 북한 정부와의 직접대화를 담당하는 책임자 (focal point)를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유엔 사무총장실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유엔 사무총장실의 최성아 부대변인은 26일 ‘미국의 소리’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모리스 스트롱 전 대북 특사가 물러난 뒤 유엔 사무국과 북한 간 직접대화가 중단돼 이를 복원할 방안을 검토해 왔다”며 “현재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와 긴밀히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스트롱 전 특사는 전임 코피 아난 사무총장 시절 대북 특사로 활동하다 비리 연루 의혹으로 2005년 7월 사임했습니다.

최 부대변인은 북한과 대화를 담당할 책임자는 ‘특사’ 직책을 갖고 활동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유엔 정치국에서 한 명이 선임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부대변인은 유엔이 대북 대화 책임자를 선정해 직접대화에 나설 경우 인도주의적 문제 외에 정치 문제에 대해서도 북한과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