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벤 버냉키 의장은 미국의 최대 은행인 뱅크오브어메리카에 대한 수십억 달러 규모의 정부 구제금융 조치를 옹호하고 있습니다.

버냉키 의장은 25일, 미 하원 정부개혁감독위원회에 출석해, 뱅크오브어메리카가 투자 은행인 메릴 린치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정직하게 대응했다고 말했습니다.

비판가들은 버냉키 의장과 헨리 폴슨 전 재무장관이 뱅크오브어메리카에 메릴 린치를 인수하지 않으면 경영진을 해고하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원 정부개혁감독위원회 소속 의원을 포함해 다른 의원들도 인수과정에서 정부의 은폐행위에 버냉키 의장과 폴슨 전 장관이 한 몫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버냉키 의장은 이 같은 의혹을 부인하고, 연방준비제도이사회는 금융위기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행동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