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1874호에 따른 대북제재 이행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7인 전문가 그룹’의 구성이 다음 달 중순께나 이루어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유엔 안보리는 대북결의 1874호에 명시된 ‘7인 전문가그룹’ 구성 문제를 논의하고 있지만, 세부 사항들은 아직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유엔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청한 유엔 주재 한국 대표부의 이 관계자는 22일 미국의 소리와의 전화통화에서, 대략 다음 달 중순쯤 ‘7인 전문가 그룹’이 구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안보리는 지난 12일 대북결의 1874호를 채택하면서 대북제재위원회의 활동을 돕기 위해 7명으로 구성된 임기 1년의 전문가 그룹을 구성할 것을 유엔 사무총장에게 요청했습니다.

이미 유엔 안보리 내에는 지난 2006년 북한의 1차 핵실험 직후 채택된 안보리 결의 1718호에 따라 북한에 대한 제재를 담당하는 대북 제재위원회가 설치돼 있습니다. 이 위원회가 안보리 결의 1874호에 따른 대북제재도 담당하게 됩니다.

하지만, 안보리 15개 이사국 대표들로 구성된 대북 제재위원회가 구체적인 실무나 무기 체계, 금융 조치 등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에 위원회를 도와 실무를 총괄하는 역할을 맡을 ‘7인 전문가 그룹’ 구성 방안이 안보리 결의 1874호에 포함됐습니다.

또한 7인 전문가 그룹은 안보리 결의 채택 후 90일 내에 안보리에 잠정 보고를 제출하고 임기 만료 30일전까지 최종 보고서를 제출토록 돼 있습니다.

유엔 한국 대표부 관계자는 ‘7인 전문가 그룹’에 어느 나라가 참여할 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다만 안보리 결의 1874호 마련을 주도했던 5개 안보리 상임이사국과 한국, 일본 등 7개 나라의 전문가들이 포함될 것이라는 양해가 이루어진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아직 어떤 전문가들이 참여할 지도 아직 더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어떤 분야에서 어떤 자격 요건을 갖춘 전문가를 선정할 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