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는 각 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무기를 싣고 가는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선박을 검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미국 언론들은 익명의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미군이 미사일 또는 핵 관련 물자를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국적선 '강남호' 를 추적하고 있다고 보도했었습니다.

국무부 이언 켈리 대변인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강남호'가 중국에 정박할 경우 중국 정부가 선박을 검색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특정 선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면서, 중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에 동참했으며 또 회원국으로서 결의 사항을 이행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안보리 결의 1874호에 따르면 각 국은 북한을 드나드는 의심 선박에 대해 공해상에서 검색을 요구할 수 있으며, 거부할 경우 선적국은 인근 항구로 선박을 보내 해당국가의 검색을 받도록 해야 합니다.

한편 국방부 관계자도 이 날 오전 브리핑에서 강남호의 움직임에 대해 새로이 알려줄 게 없다면서, 미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다른 국가들도 안보리 결의에 따라 행동하길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