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국에 의해 12년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은 미국인 여기자 2명의 조기 석방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미국 하원에 제출됐습니다. 또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 9명은 여기자 석방을 위해 고위급 대북 특사 파견을 촉구하는 서한을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출신 민주당 아담 시프 하원의원이 17일 의회에 제출한 결의안은 북한에 억류 중인 “유나 리와 로라 링 기자의 안녕(well-being)에 우려를 표하고, 북한 당국이 인도주의적 정신에 입각해 이들을 석방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입니다.

하원 외교위원회에 상정된 이 결의안은 북한 당국이 두 여기자를 사면해 미국으로 돌려보낼 것을 촉구하는 한편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을 포함해 두 여기자들의 석방을 위해 노력하는 이들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결의안은 또 “다른 나라들도 유나 리와 로라 링의 석방을 북한 당국에 권유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결의안은 아울러 두 여기자의 가족들이 이들을 사랑하고 그리워하고 있으며, 이들이 북한 법을 어겼다면 사과한다는 점을 밝혔다고 명시했습니다.

미국인 여기자들의 북한 억류 기간이 길어지면서 미 의회에서는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바버라 박서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상원의원 9명은 18일 오바마 대통령에게 여기자들의 석방을 위해 북한에 고위급 특사를 파견하도록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박서 의원과 다이앤 파인스타인, 론 와이든, 벤자민 카딘 등 상원의원 9명은 서한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두 여기자의 석방을 위해 “고위급 특사들을 북한에 보내는 방안을 매우 긍정적으로 고려하기를(strongly consider)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두 미국인 석방은 미국인들의 도움에 달려있기 때문에, 집중적이고 고위급의 관심을 쏟을 수 있는 특사들을 북한에 보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의원들은 특히 미국은 북한과 많은 부분에서 의견을 달리하고 있지만 여기자들 문제는 긴급한 대응을 요구하는 인도주의적 비상사태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지난 9일에는 민주, 공화 양당 하원의원 24명이 오바마 대통령에게 두 여기자의 조기 석방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낸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