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16일) 오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 문제를 포함한 양국 간 현안을 논의합니다. 이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어제는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등 오바마 행정부 핵심 각료들을 만나 대북 대처 방안을 협의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이명박 한국 대통령은 16일 오전 백악관에서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잇따라 갖습니다.

이번 회담은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실시하고 우라늄 농축과 플루토늄 무기화를 선언한 가운데 열리는 것이어서 미-한 양국의 대북 공동대응 방안이 주로 논의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기존의 군사동맹을 넘어 다양한 분야를 포함하는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동맹으로 확대하는 데 합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이 대통령은 회담 후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한미 동맹 미래비전(Joint Vision for the ROK-US Alliance)'을 채택할 예정입니다.

여기에는 한반도 유사시 미국이 핵우산과 재래식 전력을 제공한다는 '확장 억지력 (extended deterrence)'도 명문화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 행위에 대처해 두 나라 간 협력을 더욱 공고하게 유지한다는 내용도 포함될 예정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앞서 방미 첫 날인 15일 오바마 행정부의 핵심 각료들을 잇따라 접견하고 북한 문제 대응과 경제협력 방안을 협의했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명박 대통령은 숙소인 백악관 블레어 하우스에서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5개 참가국들이 공동의 목소리를 낼 때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잘못된 행동을 보상받고 다시 대화를 되풀이하는 과거 방식은 더 이상 통용될 수 없으며, 상응하는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인식할 수 있도록 원칙에 입각한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한국 청와대의 김은혜 부대변인이 전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이에 대해 공감한다며 "북한에 대해 여러 대처 방안을 변경시킬 기회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또 "미국은 북한의 핵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한 양국은 더욱 확고한 동맹 아래 방어 역량과 확장된 억지력을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어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을 접견하고, 클린턴 장관의 대북 대처 방안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요즘 남북관계에서 장관께서 단호한 그 모습이 앞으로 북한 문제 해결할 때 여러 가지 큰 출발점이 될 것입니다."

이 대통령은 "미국과 동맹국들이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으면 잘못된 행동을 하고도 기다리면 보상받고 대화를 할 수 있다는 북한의 생각이 통하지 않게 될 것"이라며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클린턴 장관도 "미국, 한국, 일본3국의 공조 뿐 아니라 유엔 안보리 결의의 이행 과정에서도 관련국이 긴밀하게 공조해서 북한에 대해 잘못된 행동에는 응분의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깨닫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특히 다음 달에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 ARF에서도 대북 대처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론 커크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티머시 가이트너 재무장관도 접견하고 미-한 자유무역협정 조기 비준과 세계 경제 위기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