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가 북한을 또다시 최악의 인신매매 피해 국가로 분류했습니다. 국무부는 또 탈북자의 80%가 인신매매 피해를 경험했다면서, 특히 중국 내 탈북 여성의 피해가 심각하다고 밝혔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16일 ‘2009 인신매매 보고서’를 발표하고, 북한을 최악의 인신매매 피해 국가로 재분류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을 이란, 시리아 등 17개국과 함께, 9년 연속 인신매매 피해 근절을 위한 노력이 가장 부족한 나라로 분류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2001년부터 관련 법에 따라 매년 인신매매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으며, 올해도 전세계 1백75개국을 대상으로 인신매매 피해 상황과 각국 정부의 근절 노력을 조사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특별기자회견을 열고, 미국 정부는 국내외에서의 인신매매 근절을 매우 중요한 외교 과제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그러면서 국제적인 인신매매 피해를 줄이기 위해 각국 정부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가 발표한 보고서는 탈북자의 80%가 인신매매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추산하면서, 특히 중국 내 탈북 여성의 피해가 심각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여성과 소녀들이 자발적으로, 또는 꾀임에 빠져 중국에 넘어온 뒤 인신매매의 피해자가 된다면서, 성매매 업자에게 팔리거나 중국인과의 결혼을 강요당하는 등 고통을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많은 탈북자들이 불안전한 신분 때문에 범죄에 더욱 취약하게 노출돼 있으며, 반복해서 인신매매 피해를 당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한편 국무부의 루이스 시드바카 인신매매 담당 대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인신매매로 피해를 당하는 탈북자들이 북한과 중국 정부로부터 아무런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시드바카 대사는 인신매매 피해자들은 북한으로 송환될 경우 탈북했다는 이유로 처벌을 받는다면서, 북한 정부는 국제법에 따라 이들에 대한 처벌을 중단하고 오히려 피해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북한 정부가 자국민에 대한 인신매매 피해 사례를 인정하고, 인신매매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국제단체들의 북한 내 활동을 허용할 것도 촉구했습니다.

보고서는 이어 많게는 7만 명의 북한주민들이 여러 나라에서 근로자로 일하고 있다면서, 이들은 감시와 열악한 생활 환경에 처해 있으며 임금의 대부분은 정부가 차지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국은 이번 보고서에서 동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인신매매 피해 근절을 위한 노력이 가장 우수한 국가군에 포함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