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에 반발해 우라늄 농축 등을 선언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한국 정부 역시 북한의 움직임과 관련해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전해 드립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13일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안 채택에 대항해 우라늄 농축작업과 플루토늄 전량 무기화 등에 착수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의 이 같은 도발 행위는 매우 유감스러운 것이라며, 지금 북한은 모든 이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점점 고립돼가고 있다며, 이 같은 고립 상태가 계속되는 것은 북한 주민들의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 날 미국과 캐나다 국경지대인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캐나다 외무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다른 나라들과 협력해 북한에 의한 핵 확산방지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최근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된 대북 결의 1874호는 북한이 지난 여러 달 동안 지속적으로 도발행위를 한 데 대한 국제사회의 통일된 대응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새 대북 결의는 북한의 핵무기 보유시도가 국제 사회에서 용납되지 않을 것임을 보여주는 훌륭한 예란 것입니다. 미국은 북한에 대한 새로운 유엔 제재를 강력히 추진할 것이라고 클린턴 장관은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 역시 북한의 최근 움직임과 관련해 깊은 유감을 표시하고,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과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16일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 문제 등과 관련한 양국의 공동 대처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입니다.   

북한은 13일 외무성 성명을 통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를 단호히 규탄 배격한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방송//

"우리 인민이 선택한 사상과 제도를 허물어보려는 미국 주도하의 국제적 압박공세의 또 하나의 추악한 산물이다." 

북한은 새로 추출되는 플루토늄 전량을 무기화하고 우라늄 농축작업에 착수하며, 대북 봉쇄 시도에는 군사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외무성은 현재 폐연료봉 3분의 1 이상을 재처리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우라늄 농축 기술개발이 성과적으로 진행돼 시험 단계에 들어갔다면서,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

"핵 포기란 절대로 철두철미 있을 수 없는 일로 되었으며, 우리의 핵무기 보유를 누가 인정하는가 마는가 하는 것은 우리에게 상관이 없다." 

이 같은 북한의 강경 발언은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에 대한 새로운 제재결의안을 채택한 데 반발해 나온 것입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12일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으로 대북 제재 결의안 1874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새로 채택된 대북 결의는 3년 전 북한의 1차 핵 실험에 대응해 채택된 1718호 보다 강경한 것으로, 북한에 대한 무기 거래와 금융 제재, 특히 무기를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선박에 대한 검색 권한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