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6자회담을 5자회담으로 개편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13일 말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유엔 결의안이 끝났으므로 다음 단계에 대한 준비를 5개국이 할 때가 됐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나서 원하는 게 무엇일지, 핵을 포기하면 않으면 안 되는 여러 가지 조치를 5개국이 함께 의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명박 대통령은 개성공단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개성공단은 가능하면 유지해 나가는 것이 좋다"며"북한 경제가 어려운데 4만명이라는 북한 근로자가 일하는 것은 북한 주민들에게 직접적 도움이 된다"며 긍정적인 견해를 밝혔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오는 16일 워싱턴에서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