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북한의 최근 잇따른 도발적 행동에 대응해 강력한 제재를 가하는 한편 외교적 협상도 함께 추구할 것이라고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가 밝혔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특히 외교를 통한 문제 해결 의지를 강조하면서, 북한이 응한다면 내일이라도 당장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어제(11일) 미 상원에서 열린 북한 관련 청문회를 유미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는 11일 미 상원 외교위원회 주재로 열린 북한 청문회에 출석해 바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전략 (4 pronged strategy)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청문회에서 미국 정부는 네 가지 방안을 병행하는 대북 전략을 시작하려고 한다면서, 구체적으로 6자회담 관련국과의 긴밀한 협의, 유엔 안보리와 미국의 독자적인 제재, 군사적 방어 조치, 북한과의 외교적 협상을 제시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특히 북한의 최근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적인 행동을 지적하면서, 미국은 북한이 계속 위험한 경로를 택할 경우 그 대가를 크게 치르도록 고안된 새로운 조치들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 안보리와 협력해 북한의 핵무기와 핵 기술 확산을 방지하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관련 단체와 기업들의 자금을 고갈시키기 위한 조치들을 강구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보즈워즈 특사는 또 미국은 북한이 위협을 실행에 옮길 가능성에 대비해 군사적 능력과 확장된 억제력 강화를 목적으로 한 방어 조치들을 실행에 옮기기 위해 동맹국들과 신중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추가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등 도발적 행동을 계속할 경우, 어떤 대응과 방어적 조치들을 취할 것인지 동맹국들과 논의를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그러면서 미국의 안보와 동북아시아 지역 동맹국들에 대한 안보 결의를 지키기 위해 미국은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강력한 제재와 방어적 조치들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여전히 외교를 통한 문제 해결의 의지를 갖고 있다고 보즈워스 특사는 강조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미국은 북한주민들에게 적대적 의도를 갖고 있지 않으며, 무력을 통한 북한의 정권변화를 위협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거듭 밝힌다면서, 북한이 내일이라도 당장 협상으로 복귀한다면 미국은 이에 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유미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