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해서는 안 된다고 커트 캠벨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 지명자가 밝혔습니다. 켐벨 지명자는 또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 두어야 하며, 앞으로의 대북 협상에서는 핵 시설에 대해 되돌릴 수 없는 조치를 취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10일 열린 캠벨 지명자에 대한 미 상원의 인준청문회를 취재했습니다.

커트 캠벨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지명자는 10일 열린 상원의 인준청문회에서, 미국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캠벨 지명자는 이날 상원 외교위 산하 동아태 소위 주재로 열린 청문회에서 북한의 핵 확산 방지 방안을 묻는 에드워드 카우프만  델라웨어 주 상원의원의 질문에, 미국과 동맹국들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캠벨 지명자는 이어 동맹국들에게 핵 억제력를 확대한다는 미국의 결의를 재확인하는 것 역시 미국의 동아시아 정책의 근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캠벨 지명자는 또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해 유엔 안보리 차원의 제재에 미국이 적극 개입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북한이 다자 협상에 복귀한다면 미국도 이를 위한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에 대처하는 데는 뾰족한 방안이 없으며, 지난 몇 주 간 계속된 북한의 도발적 행동들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협상의 문을 열어 놓아야만 한다는 것입니다.

캠벨 지명자는 그러면서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의 말을 인용해, 미국은 앞으로 북한과의 협상이 재개될 경우 핵 시설에 대해 단순히 일시적이 아니라 되돌릴 수 없는 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캠벨 지명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동맹국들과의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캠벨 지명자는 과거 한 때 동맹국들과의 사이에 틈이 벌어졌었지만 앞으로는 동맹 간 협력 강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라면서, 특히 한국, 일본 등 동맹국들과 미국이 뜻을 함께 한다는 것을 확신시켜 주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