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앞으로 몇 달 동안 60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연방정부의 지출 속도를 높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늘 발표한 성명에서 경제가 회복될 때까지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각 연방기관에 7천8백70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계획 가운데 수십억 달러를 앞으로 몇 달 동안 풀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 자금은 30만 명의 환자들을 위한 보건 서비스를 확대하고 5천 개의 사법 인력 일자리를 창출.유지하는데 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