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 평안북도 동창리 미사일 기지의 발사대가 최근 완공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의 군사 전문가는 그러나 북한이 실제로 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은 적어도 한달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의 미사일 기지는 발사대가 완공되는 등 언제라도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 같은 분석은 지난 3일 미국의 민간 위성회사 '디지털 글로브'가 촬영한 동창리 미사일 기지의 위성사진 판독 결과로 나온 것입니다. 

온라인 군사 전문매체인 '글로벌 시큐리티'의 찰스 빅 박사는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인터뷰에서 발사대가 거의 완공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위성사진을 보면 미사일 기지 내 건설용 자재들이 거의 모두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는 것입니다. 이는 지난 2월과는 큰 차이로, 그동안 기지 건설과 관련해 큰 진전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빅 박사는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4월 실시한 장거리 로켓 발사를 규탄하는 유엔 안보리 의장성명에 반발해 제 2차 핵실험을 강행한 데 이어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1일 동창리 미사일 기지로 대륙간 탄도미사일 급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이송했고, 이후 동창리의 움직임에 큰 관심이 쏠렸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위성사진에서 무수단리의 미사일 발사 기지와는 달리 로켓 본체를 발사대에 장착하기 위한 기중기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고 찰스 빅 박사는 말했습니다.  

빅 박사는 이미 완전히 조립된 로켓을 이동식 수직 발사 차량을 이용해 발사 기지로 운송한 다음, 로켓 본체를 통째로 발사대에 수직으로 세울 수 있기 때문에 기중기가 반드시 필요한 것으로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8년 전 건설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진 동창리 기지는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의 미사일 기지보다 규모가 2배 이상 클 뿐 아니라 현대화 돼, 대륙간 탄도미사일 등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가능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빅 박사는 동창리 미사일 기지가 완공됐더라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기는 적어도 한달 이후가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빅 박사는 발사대에서 로켓의 발사 준비기간은 10~12일 정도가 걸릴 것으로 생각되지만, 실제 로켓 발사는 7월 중순이나 말께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한국 최초의 우주발사체인 '나로호' 발사가 이뤄지는 7월 말 직전에 로켓을 발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생각된다는 것입니다. 

한편, 북한은 동창리 미사일 기지에 추적레이더와 지원 장비를 아직 설치하지 않고 있다고 한국 언론들이 7일 보도했습니다. 

추적레이더는 탄도미사일 발사 때 조종과 통제, 확인 작업을 위해 필수적인 장치로 미사일이 발사되기 전에 설치됩니다.  

이에 따라 북한이 동창리 기지에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늦추려 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