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좀 더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임을 시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최근 행동이 매우 도발적이라며, 앞으로 미국의 대북정책을 심각하게 재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전해 드립니다.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6일 프랑스에서 북한의 도발행위에 보상으로 답하는 정책을 계속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노르망디 상륙작전 65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프랑스를 방문한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기자회견에서 북한 핵 문제에 관한 질문을 받았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외교적 해결방식을 선호하지만 북한정부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이 나오길 마냥 기다릴 수 만은 없다고 답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외교는 상대방이 진지하게 나와야 하는데, 북한으로부터 그 같은 반응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떻게 이 문제를 진전시킬지 매우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며, 북한이 계속해서 지역 안정을 해치고, 거기에 우리가 보상하는 방식의 길을 단순히 계속 걸어갈 것으로 가정해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달6자회담 불참을 선언한 뒤 핵 실험을 실시하고, 미사일 여러 기를 시험 발사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켰습니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미국은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 제재를 논의하고 있는 것과는 별도로 북한에 대해 독자적으로 금융 제재를 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조선일보는 미국의 제임스 스타인버그 국무부 부장관이 북한의 불법무기 거래와 위조지폐 제조 행위에 제재를 가할 것이란 방침을 한국 정부 관리들에게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 국무부의 필립 크롤리 차관보는 5일 브리핑에서 "북한이 협상 과정에 복귀하도록 미국이 독자적으로 압력을 행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6일 발언은 북한에 대한 미국의 인내심이 한계에 이르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몇 달 동안 북한이 보인 행동은 매우 도발적이라며, 북한은 핵 무기를 실험하고 대륙간 발사 능력이 있는 미사일을 시험하고 있다는 사실을 숨기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은 도발에 대해 보상하는 정책을 계속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핵 도발에 어떻게 대응하는 것이 최선인지 매우 심각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으나, 구체적인 대북정책 방향을 설명하진 않았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문제 해결을 위해 동맹들과 협의할 것이며, 6자회담 참가국들과도 계속해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날 오바마 대통령과 회담한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오바마 대통령과 의견이 일치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 역시 북한과 타협은 없다며 강경한 자세를 보였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6일 전몰자들을 기리기 위한 현충일 기념식에서 북한이 핵 위협을 통해 양보를 얻어내도록 내버려두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에 대해 6자회담에 복귀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한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어떤 세력에 대해서도 의연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화해와 협력의 마당으로 나온다면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와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라며, 북한에 대해 다시 6자회담에 나오라고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