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두 광산기업인, 호주의  리오 틴토와  영국의 BHP  빌리톤은 호주에서  대규모 철광석 채굴  합작사업을 벌이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번 협상타결은  막대한  부채를 안고 있는 리오 틴토사의 지분 18%를 인수하려던 중국과의  말썽많은 거래가  무산된 뒤를 이어 이루어졌습니다.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거의 400억달라의 부채로 허덕이고 있는 세계   굴지의 광산회사인 리오 틴토사는   또다른  세계  대  광산기업,  BHP 빌리톤사와의 합작 사업 협상 타결로 이제 BHP사로  부터 거의 60억달라를  넘겨받고, 자금 확충을 위해 새로운 주식을  발행할 예정입니다.

세계  철광석 생산업체인  BHP 빌리톤과   리오 틴토사는 호주 서부 지역에서 항구와 철로 시설들을 공유하면서  철광석채굴 합작 사업을 벌이게 됩니다. 

두 회사간의  제휴협상 타결은  중국의 국영 알루미늄회사인 '치날코' 사를 대상으로 한 리오 틴토사의 합작  협상이 좌절된 후에 발표되었습니다.  그 협상은 중국에게 호주의 이윤높은 광물 산업계의  공급선을 점유할 수 있는 소중한 영향력을 제공할 것으로 널리 예상되었었습니다.  하지만  호주정치인들은 중국과의 협상에 크게 반발했습니다. 

기업 주주들과 정치인들은 호주 광물자원들에  대해  외국업체들이 과도한 통제권을  행사하게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중국의  치날코사는  지분인수 계획이 무산되자 대단한 실망감을 표시했습니다. 하지만, 호주의 보수파 야당인사인, 바나비 죠이스상원의원은 새로운 협상타결을 환호했습니다.

협상이 무산됨으로써, 호주의 풍부한 자연자원을 중국의  공산정부가 소유하는데 따르는 복잡한 문제점들을  모면할수 있게  된데  대해 호주인들은 안도감을 느낀다는 것입니다.

리오 틴토사와 중국 국영업체와의 거래가 무산됨으로써 호주정부는 한가지 매우 어려운 외교적 골치에서 헤어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호주의 핵심산업계에 대한 외국의 대규모투자를 수락할 것인지 아니면 국가의 안보적 이해를 근거로,  그런 거래를 가로 막아야 할 것인지 가운데   호주정부는  더 이상  양자택일을 하지 않게 된 것입니다.     

리오-틴토와   BHP의 합자사업은 중국의 강철 제조업계의 분노를 살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회사들은 호주 대광산기업들이 세계 철광석 가격 책정에 지나치게  과도한  영향력을 행사한다고  불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호주 주식시장은, 호주와 영국 두 광산기업들간의 합작사업 합의타결에 열광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합작사업 협상타결 소식이 전해지자,  두회사들의 주가는 8%이상 올랐습니다.  리오 틴토사의   최고경영자인, 탐 알바니즈씨는 '산업계 논리'에 입각한 결정이라고 말했고,  BHP의 최고대표인 마리우스 클라퍼즈씨는 두기업이 이미  지난 10년이상  합작사업을  추진해왔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