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6일 북한에 비핵화 약속을 지키고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제 54회 현충일을 맞아 행한 연설에서 "우리 국민과 영토를 수호하고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는 어떠한 세력에 대해서도 의연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은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우리 국민은 물론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우리 민족끼리를 주장하던 북한이 동족인 우리 국민을 가장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이명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화해와 협력의 마당으로 나온다면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와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우리는 개성공단을 계속 발전시켜나갈 의지를 갖고 있다"며 북한은 억류중인 남한 근로자를 조건 없이 돌려 보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