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쇠약해진 건강 상태가 후계 문제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한국의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현 장관은 또 최근 북한의 잇단 도발행위는 북한의 내부 사정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의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 악화가 후계 구도와 밀접히 연관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 장관은 4일 한국의 국가브랜드위원회가 주최한 국제 자문포럼에 참석해 "김 위원장이 와병 이후 아들로의 권력 승계에 박차를 가할 필요성을 느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현 장관은 "만일 김 위원장이 뇌졸중을 앓지 않았다면 후계 문제가 지금처럼 신속하게 제기되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 장관은 그러나 "김정운이 후계자로 공식 지목됐는지는 확인된 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이후 남북관계 주무 부처인 통일부 장관이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과 후계 문제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현 장관은 북한이 잇단 도발을 하는 의도와 관련해 김 위원장의 건강 문제와 정권 내부 변화, 후계 문제에 따른 불확실성 등 세 가지 내부 요인을 꼽았습니다.  

현 장관은 특히 핵심 측근들로 구성된 국방위원회가 권력의 중심기구(powerful inner circle)로 부상한 것은 체제 강화를 위한 김 위원장의 노력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현 장관은 "흥미로운 사실은 김 위원장의 건강이 악화되면서 북한이 매우 공격적인 태도를 보이고 국제사회와 대화를 단절했다는 점"이라며 "이 과정에서 군부 강경파가 정책결정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에 포함될 제재 방안에 대해 "지난 2006년 1차 핵실험 이후 채택된 1718호에 따른 제재보다 훨씬 강도가 높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현 장관은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반하는 핵실험을 했으므로 지난번 보다 더 강도 높은 제재를 받을 것"이라며 "조만간 결과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대북 제재결의안이 최종 타결에 이르기까지는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 중국 등 5개 안보리 상임이사국과 한국과 일본 등이 참여하는 안보리 소그룹은 4일 오전 열린 5차 회의에서 일부 이견은 좁혔지만 최종 타결에는 실패했습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은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가 추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막을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인 반면,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서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인택 장관은 "북한은 자국의 체제 보장을 위해 핵무기를 개발해왔지만 핵 포기 없이는 국제사회로부터 결코 안전을 보장받지 못할 것"이라며 "북한은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은 항상 '통 큰 결단'을 언급하면서도 이를 실행하길 주저해왔다"며 "'완전한 비핵화'가 통 큰 결단의 요체가 돼야 한다고 본다"고 현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한편, 현 장관은 방한 중인 제임스 스타인버그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만나, 북한의 후계 문제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후계 문제가 최근 북한의 강경 조치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