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 문제가 확정된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북한은 조만간 협상장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미국 정부의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2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반도 문제 토론회에서 "북한의 2차 핵실험은 권력 승계 문제와 관련된 것 같다"며 김정일 위원장의 아들인 김정운으로 후계자가 정리된 것으로 보이고 있어 이에 따라  "북한은 점차 긴장의 수위를 낮추고 협상장으로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의 로버트 우드 부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김정일 위원장의 3남 김정운이 후계자로 결정됐다는 한국 어론 보도와 관련해, "우리는 확실치 않은 보도를 접하고 있으며, 이런 보도에 대해 어떤 것도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우드 부대변인은 북한이 곧 6자회담 협상테이블에 복귀할 것이라는 미 정부 고위 관리의 전망에 대해서도 북한이 아직 회담 복귀의 조짐을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