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강제력을 포함한 강력한 외교정책으로 북한의 핵 개발에 대응해야 한다고 미국의 윌리엄 페리 전 국방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페리 전 장관은 28일 워싱턴에 있는 외교협회(CFR)에서 열린 미국의 핵 정책 관련 토론회에 참석해, 자신은 외교적 방법이 여전히 성공할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그 방법은 의미있는 강제적(coercive)요소를 포함했을 때만 성공 가능성이 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페리 전 장관은 자신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조치를 권고하는 것이 아니라고 전제하고, 하지만 그 보다 단계가 낮은 비군사적 조치들이 효과를 거두지 못한다면, 적어도 군사적 조치를 고려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페리 전 장관은 이어 미국은 원했다면, 북한의 1차, 2차 핵실험을 저지할 수 있었던 만큼, 북한의 추가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시험을 저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페리 전 장관은 지난 1994년 북핵 위기 당시 국방장관을 지내면서 북한에 대한 선제공격을 일컫는 이른바 '북폭론'을 입안했던 인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