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존 케리 상원 외교위원장은 중국이 북한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응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케리 위원장은 28일 중국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이 자신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행동이 잘못됐으며 응당한 결과가 필요하다는데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케리 위원장은 "중국은 유엔 안보리에서의 대북 대처와 관련해 신중한 대응을 지지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케리 위원장은 기후변화와 핵 비확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 중입니다.  

한편, 유엔의 각국 외교관들은 안보리가 북한 핵실험에 대응해 제재를 확대하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한국, 일본은 무기금수 대상을 확대하고 제재대상 북한기업을 늘리는 한편 북한의 해외 자산을 동결하고 선박에 대해 화물검색을 강화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