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워싱턴 한국 대사관에 차려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를 방문하고 애도를 표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워싱턴 시각으로 28일 오전 분향소를 찾았으며, 노 전 대통령의 영정에 하얀 국화를 바치고 묵념했습니다. 이 날 분향소에는 한덕수 주미대사와 대사관 관계자들이 나와서 클린턴 장관을 맞았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노 전 대통령 가족과 한국 국민들에게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미국 국민을 대신해 깊은 애도를 전한다면서, 노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헌신했으며 이 두 가치는 한국과 미국이 공유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어 미-한 동맹관계는 어느 때보다 돈독하다면서, 노 전 대통령의 삶과 리더십에 감사하며, 노 전대통령이 자신의 모든 것을 바쳐 남겨놓은 유산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