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실시한 어제 (25일) 곧바로 긴급회의를 소집해 북한에 대한 새로운 제재 결의안 작성에 착수했습니다. 현재 중국과 러시아도 북한의 이번 핵실험을 강력히 비난하면서 단호한 대처를 강조하고 있어 주목됩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25일 북한의 2차 핵실험을  "안보리 결의 1718호의 명백한 위반"으로 규정하고 새로운 대북 결의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15개 이사국은 이날 긴급회의에서 북한의 핵실험을 한 목소리로 규탄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성명은 북한의 핵실험을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으로 규정하고, 북한 정부가 유엔이 3년 전에 채택한 대북 결의 1695호와 1718호를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유엔 안보리가 회의를 시작한 지 40분만에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고 새로운 대북 결의안을 마련하기로 한 것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실험을 국제질서에 대한 도전으로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이날 회의에 앞서 열린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한국, 일본이 참여한 주요 이해당사국 회의(P5+2) 에서도 북한의 핵실험에 단호하고 신속하게 대처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미국의 수전 라이스 유엔대사는 기자들과 만나 "새 결의안에 새롭고 강력한 대북 제재 내용이 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대사는 북한의 핵실험은 국제법과 동북아시아, 그리고 세계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유엔 안보리는 북한에 단호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랑스의 장 피에르 라크로아 유엔주재 차석대사도 북한에 대한 새로운 제재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말했습니다.

"라크로아 차석대사는 북한은 자신의 행동에 값비싼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며, 안보리 결의안에는 새로운 대북 제재 조치가 포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다카스키 유키오 유엔대사도 북한의 핵실험은 전세계를 겨냥한 도발적 행동이라며 유엔 안보리가 북한에 강력하게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우방국인 러시아와 중국도 북한의 2차 핵실험을 비난했습니다.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러시아의 비탈리 추르킨 유엔대사는 북한의 핵실험은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 위반이라고 말했습니다.

"추르킨 대사는 러시아는 핵확산금지조약과 포괄적 핵실험금지조약을 마련하는데 앞장선 국가라며, 핵 문제와 관련된 국제 조약을 위반하는 나라에 대해서는 단호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중국도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결사 반대'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안보리가 북한의 핵실험 하루만에 새로운 대북 제재결의안을 마련하기로 한 것은 이번 핵실험이 2006년 북한의 1차 핵실험 직후 채택된 안보리 결의 1718호 위반이라는 데 이사국 간에 이견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미국의 소리 최원기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