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 이슬람 저항분자들이 친정부군에 맞서 교전을 계속 벌이고 있는 가운데 자살 폭탄 공격이 발생해 7병이 사망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들은 자살폭탄공격범이 24일 한 군 기지 정문까지 차를 몰고 간 뒤 자폭했다고 전했습니다.

소말리아 정부는 모가디슈에 수백명의 외국군 전사들이 체류하면서 정부를 전복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슬람 무장분자들을 돕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모가디슈에서는 저항분자들이 새로운 공격을 개시했을 때인 지난 7일 이후 150여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