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북한의 대외무역액이 1991년 이후 1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북한과 중국 간 교역이 북한 전체 대외무역의 4분의3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이연철 기자와 함께 한국 정부의 무역투자 진흥기관인 코트라가 최근 발표한 자료를 토대로 북한 대외무역의 현황과 특징, 전망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먼저 지난 해 북한의 대외무역 현황부터 소개해 주시죠? 

답) 코트라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남북 간 교역을 제외한 북한의 대외무역액은 총 38억 2천만 달러로 2007년에 비해 약30% 증가했습니다. 부문별로 보면, 수출은 11억 3천만 달러로 전년도에 비해 23% 늘었고, 수입은 26억 9천만 달러로 33% 늘었습니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중국이 제1의 교역 상대국으로 수출 7억5천만 달러, 수입 20억 3천만 달러, 합계 27억8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싱가포르와 인도, 러시아, 브라질이 뒤를 이었습니다.  

한편, 북한의 대 미국, 대 일본 수출은 전년도에 이어 지난 해에도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미국과 일본 두 나라의 지속적인 대북 제재에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는데요, 반면 북한은 지난 해 미국에서 5천2백10만 달러, 일본에서 7백70만 달러어치를 수입했습니다.  

) 이런 가운데, 북한의 무역적자가 계속 늘고 있다지요? 

답) 그렇습니다. 북한은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다 보니 항상 무역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2005년에 10억 달러를 돌파한 이후 2006년과 2007년에는 각각 11억 달러를 기록했는데요, 지난 해에는 무역적자가 15억6천만 달러로 전년도에 비해 40%나 늘어났습니다. 북한은 거의 모든 거래국들과의 교역에서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2007년의 경우, 무역 흑자를 기록한 나라는 인도와 브라질, 알제리 3개국에 불과했습니다. 

) 중국은 오래 전부터 북한의 최대 교역상대국으로 자리잡고 있는데요, 지난 해도 역시 마찬가지였군요? 

답) 그렇습니다. 중국은 1999년 이후 10년 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북-중 간 무역 규모도 커지고 있습니다. 2006년에 17억 달러, 2007년에 19억 7천만 달러, 지난 해에는 27억8천 만 달러 등 연 평균 20%가 넘는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특히 지난 해에는 전년도에 비해 41% 이상 늘어났습니다.  

) 지난 해 북-중 간 무역액이 이처럼 크게 늘어난 것은 그만큼 두 나라의 교역이 활발했다는 얘기인가요?  

답) 아닙니다. 그 보다는 지난 해 전세계를 강타한 원자재 가격 상승이 북한과 중국 간 무역액 증가의 가장 큰 요인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지난 해 북한이 중국에서 수입한 원유를 예로 들면 이해가 좀 더 쉬울 것 같은데요, 지난 해 북한의 원유 수입량은 전년도와 거의 비슷한 약 53만t 이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국제유가 상승으로 금액 면에서는 2007년의 2억8천2백만 달러 보다 약 50% 많은 4억1천4백만 달러를 지불해야 했습니다. 즉, 원유 수입량은 같았지만 유가 상승으로 인해 전체 금액은 증가한 것입니다.  

) 북한의 전체 대외무역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꾸준히 커지고 있죠? 

답) 그렇습니다. 북한의 대외무역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2003년에 32%, 2004년 49%, 2005년 53%, 2006년 57%, 2007년67%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 해에는 73%로 껑충 뛰었습니다. 북한 전체 대외무역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무려 4분의 3이나 된다는 얘기입니다.

) 이번 자료에서 남북 간 거래는 제외됐는데요, 지난 해 남북 간 교역액은 얼마나 되나요? 

답) 한국 통일부 자료에 따르면, 2008년 남북교역액은 18억2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여기에 대외무역액을 더하면, 지난 해 북한의 총 교역 규모는 56억 4천만 달러 수준이라는 계산이 나옵니다. 남북 교역액은 2005년에 처음 10억 달러를 돌파한 이후 매년 30% 안팎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지만, 지난 해에는 남북관계 악화와 환율 상승 등으로 1.2% 성장하는데 그쳤습니다.  

) 끝으로, 올해 북한의 대외무역 전망을 살펴보죠. 역시 중국이 가장 중요할 것 같은데요, 어떻습니까? 

답) 그렇습니다. 이번에 자료를 발표한 코트라 측에서도 북한의 대외무역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더 커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의 영향력이 더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북한과 중국 두 나라는 수교 60주년을 맞은 올해를 '북-중 우호의 해'로 지정하고 더욱 긴밀한 협력을 다짐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반면, 전세계 경기 침체와 북한의 로켓 발사 등에 따른 제재로 올해 북한의 다른 나라들과의 무역은 다소 침체될 것으로 코트라는 내다봤습니다. 

) 남북 교역 전망은 어떻습니까?  

답) 꽁꽁 얼어붙은 남북 관계 때문에 정체되거나 계속 줄어들 것이라는 부정적인 전망이 우세합니다. 지난 해에는 남북관계가 어려움을 겪는 중에도 개성공단을 중심으로 교역이 꾸준히 이뤄졌지만, 지금은 개성공단에 관한 남북 간 합의를 무효화 한다는 북한 측 선언으로 공단의 장래 자체가 불투명해진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월간 남북 교역액은 지난 해 9월부터 올해 4월까지 8개월 연속 전년도 같은 달에 비해 줄어 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