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어제 (18일) 워싱턴을 방문 중인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중동평화 협상을 재개하고 이란의 핵 개발을 저지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올해 초 취임한 두 정상 간 첫 번째 회담에 대한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18일 회동에 앞서 전문가들은 두 정상이 정책 우선순위와 관련해 공개적인 시각차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평화협상 재개 문제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반면 네타냐후 총리는 이란 핵 위협이 최대 관심사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두 시간에 걸친 회담 후 두 정상은 두 문제 모두 중동의 평화와 안정에 핵심적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팔레스타인과 평화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팔레스타인과 즉시 평화협상을 시작하고,  평화체제를 확대해 아랍세계의 다른 나라들도 포함시키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에게 중동 평화는 달성하기 어렵지만 포기하지 말아야 하는 목표라고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하지만 이스라엘이 유대 국가이며 자위권이 있다는 점을 팔레스타인이 인정해야 어떤 형태의 합의든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팔레스타인자치국가를 인정하지는 않은 채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인들을 통치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이란의 핵 개발 저지를 위한 외교적 노력에 긍정적인 반응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은 이란을 국제사회에 포함시키려 하지만 언제까지나 대화에만 의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이스라엘을 안심시켰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미 지적한대로 올해 말까지는 이란과의 대화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가 있어야 하며, 이란 측은 진지한 움직임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란의 핵 개발이 중동 전역에 위협을 제기하기 때문에 이스라엘은 다른 아랍 국가들과 협력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유대 국가인 이스라엘에서 59년을 보내면서 오늘날과 같이 이스라엘과 아랍 국가들에 대한 공동의 위협이 부상한 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이 같은 공동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중동 지역 국가들은 각국을 동시에 방어하고 평화를 이루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이 중동 평화협상을 재개하는 데 전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은 중동 평화협상에 적극 관여할 것이며,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강력한 협력자가 되고자 한다"면서 자신은 네타냐후 총리의 정치적 능력과 역사적 식견을 신뢰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다음 주에는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과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자치정부 수반을 각각 백악관에서 만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