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형 노건평 씨가 알선수재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노건평 씨와 두 명의 공범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재임 당시인 2006년 세종증권으로부터 정부가 관리하는 은행인 농협이 인수하도록 잘 말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30여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이와는 별개로 재임 당시 한 기업가로부터 6백만 달러를 받은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형인 노건평 씨의 비리 사건에는 연루되지 않았지만, 최근 가족들이 잇따른 뇌물수수 혐의를 받음에 따라 깨끗한 정치인이라는 인식에 타격을 입게 됐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재임 당시 부정부패 척결을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