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가 일본을 방문하고 있습니다. 푸틴 총리는 일본 방문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 재개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는데요, 도쿄 방문 기간 중에도 북한 문제가 주요 의제의 하나로 논의되고 있습니다. 도쿄 현지의 차병석 기자를 전화로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 푸틴 러시아 총리가 12일 아소 다로 일본 총리와 만났는데요, 두 수뇌 간 회담에서 북한 문제가 논의됐지요?

답) 그렇습니다. 러시아와 일본의 수뇌회담에서도 최근 북한 문제가 언급됐는데요, 양측 모두 6자회담이 재개돼야 한다는 데 이견이 없었습니다. 먼저 아소 총리는 "북한의 비핵화를 진전시키기 위해선 6자회담이 가장 현실적인 대화 틀"이라면서 "6자회담이 정상궤도로 돌아가야 한다"고 밝혔구요, 이에 대해서 푸틴 총리는 "사태 타개를 위해서 대화가 중단된 지점부터 다시 협의를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두 총리는 또 현안인 일본의 북방 4개 섬 반환에 대해서도 논의했는데요, 푸틴 총리는 이 문제에 대해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인내력을 갖고, 상호 이익을 존중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영토문제 해결을 위한 여건 조성 등 모든 분야에서 러·일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푸틴 총리와는 별도로 푸틴 총리를 수행하고 있는 6자회담의러시아대표인보로다후킨외무차관도 일본 측 회담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다카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만났다구요?  

답) 그렇습니다. 일본 외무성의 사이키 아시아대양주국장은 6자회담 러시아 대표인 보로다후킨 외무차관과 어제 도쿄에서 회담을 갖고 "북한이 6자회담에서 이탈하겠다는 뜻을 밝히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고 있는 대해 냉정히 대응해야 한다"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사이키 국장은 회담에서 "북한의 도발적 행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각국이 초조해하지 말고, 냉정히 대응해야 한다"면서 "6자회담은 당분간 지금과 같은 냉각기간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이에 대해 보로다후킨 외무차관도 동의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최근 도발행위를 하는 배경에는 미국과의 직접 대화를 조기에 실현시키려는 목적이 있다고 보고, 북한이 쉽게 대화에 응해 타협할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는 6자회담 관계국에 냉정한 대응을 요청하고 있고, 이번에 러시아가 동감을 표시함에 따라 북한을 제외한 5개국이 보조를 맞출 수 있게 됐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 다음 달 말에는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라지요.  

답) 그렇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다음 달 28~29일 1박2일 간 일본 교토를 방문해서 아소 다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질 전망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오늘(13일) 보도했습니다. 이번 한-일 정상회담에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 양국 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재개 등 현안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이 대통령의 방일은 양국 정상이 정기적으로 상대국을 방문하자는 '셔틀 정상외교'의 일환인데요, 아소 다로 총리는 올 1월 서울을 방문했을 때 이 대통령에게 올해 안에 방일해 줄 것을 요청했었습니다. 이 대통령의 방일은 지난 해 4월과 7월의 홋카이도 주요국 정상회담 참석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가 됩니다.   

) 조금 다른 소식입니다만,지난 3중국 접경지역에서 북한을 취재하던 미국 여기자 2명이 북한 당국에 체포된 사건이 북한의 사전 계획에 의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일본에서 나왔다구요  

답) 그렇습니다. 북한과 중국 간 접경지역에서 미국 여기자 2명이 체포된 사건은 북한의 비밀경찰인 국가안전보위부가 사전에 국경 부근에 대기하는 등 계획적으로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의 마이니치신문이 최근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중국 베이징에 있는 복수의 대북 소식통이 중국 당국의 증언을 토대로 "여기자에 대한 안내역을 맡은 중국 조선족 가이드가 중국 공안에 자신이 북한의 협력자라는 것을 인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신문은 "한국 측은 지나친 취재 활동이 원인이라는 시각을 보이고 있지만, 중국 당국이 정밀히 조사한 결과, 실제로는 기자를 구속한 곳은 국가안전보위부 부원이었다"면서 "체포 현장 부근에는 국가안전보위부 부원과 병사를 포함해 5명이 대기하고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른 대북 소식통도 "북한 측이 사전에 미국 기자들의 현지 취재 정보를 입수하고, 협력자에게 국경 부근으로 유도하도록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