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특사가 평양을 방문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당사국들을 순방 중인 보즈워스 특사는, 6자회담 틀 밖에서 북한과 양자대화를 가질 계획이 없다는 뜻을 일본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자세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특사의 평양 방문은 아직 시기상조라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의 이언 캘리 신임 대변인은11일 국무부 정례브리핑에서, 보즈워스 특사가 북한을 방문하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다고 말했습니다.

켈리 대변인은 보즈워스 특사가 이번 6자회담국 순방 중에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 없고, 북한에 방문을 제안하지도 않았다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보즈워스 특사는 6자회담 재개에 도움이 된다면 평양을 방문할 용의가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국무부의 한 고위 관리는 보즈워스 특사는 의미 있는 성과를 얻을 수 있을 때까지는 북한을 방문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그런 측면에서 보즈워스 특사의 방북은 아직 시기상조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보즈워스 특사는 11일 도쿄를 방문한 가운데, 미국은 6자회담 틀 밖에서 북한과 양자대화를 가질 계획이 없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보즈워스 특사는 이날 야부나카 미토지 외무성 부상과 6자회담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다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등 일본 정부 고위 당국자들과 만나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한편 야부나카 부상은 이 같은 미국의 계획에 동의를 표시하면서, 보즈워스 특사에게 북한과 대화를 갖기 전에 관련국들과 견해를 잘 조율하도록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이키 국장은 일본은 미-북 간 대화가 6자회담의 재개에 도움이 된다면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이키 국장은 이어 미국과 일본은 북한의 최근 행동에 대해 서둘러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는 데 견해를 같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이키 국장은 또 자신과 보즈워스 특사는 북한이 다양한 형태의 도발적인 언어와 행동을 보이는 때에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서둘러 북한에 당근을 제공하거나 일부 양보를 제공하는 것이 현명한 행동이 아니라는 공동 인식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보즈워스 특사는 6자회담 재개 방안 등을 협의하기 위해 중국과 한국, 일본을 차례로 방문했으며, 12일 워싱턴으로 돌아올 예정입니다. 한편 성 김 6자회담 수석대표 등 나머지 일행은 12일 러시아를 방문한 뒤 13일 워싱턴으로 출발할 예정입니다.